그래...여기가 거기야

ssob.egloos.com

포토로그




태국 자유여행 여행지 알아보기 - 방콕 by 명희남편

태국의 수도 방콕(Bangkok)

태국의 수도이자 관문이 되는 도시는 방콕이다. 1782년 라마 1세 국왕 때 세워진 이 도시는, 옛것과 새것이 조화를 이루고 있는 태국을 가장 잘 보여주는 곳이기도 하다. 현대식 발전을 힘차게 추구하면서전통을 존중하는 태국국민들을, 방콕보다 더 잘 보여주는 곳도 없다.

씨암만(Gulf of Siam)에서 조금 떨어진 짜오 프라야강(Chao Phraya River) 기슭에 위치한 방콕은 평원을 가로지르며 뻗어 있다. 이 곳은 왕가가 거주하는 곳이며 행정의 중심이자 주요 항구도시로 태국인구의 약 1/10이 살고 있다.
이러한 태국의 관문도시로서의 모든 중요한 성격들이 이 도시에 꼭 맞는 끄룽 텝(Krung Thep)이라는 별칭속에 그대로 나타나 있다. 끄룽 탭은 "천사들의 도시"라는 뜻이며 방콕을 표현하는 가장 적합한 단어이다. 또한 이 끄룽 텝이라는 별칭은 기네스북에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지명으로 기록되어 있기도 하다. 태국 국민들에게 방콕은 언제나 태국의 물리적인 중심지일 뿐만 아니라 정신적, 상징적 중심지인 크룽 텝으로 통한다.

방콕은 태국의 수도로 18세기 말부터 태국의 정치, 경제, 문화의 중심지로 자리잡아 오고 있다. 방콕시내는 차오프라야 강(Chao Phrya River)과 남북을 가로지르는 철도로 구시가지와 신시가지로 구분된다. 강과 철도 사이에 위치한 구시가지에는 대부분의 오래된 사원이 있다. 신시가지는 철도의 동쪽에 위치해 있으며 구시가지보다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매력적인 곳이다. 이곳에는 주요 상가와 관광 지구, 광대한 주거 지역이 펼쳐져 있다. 방콕은 공해와 지독한 교통체증, 매년 거듭되는 홍수에 시달리는 도시이지만 태국의 사람들 만큼이나 느긋하게 거리의 소음에서 벗어나 도시에 위치한 400여 개의 사원(wat)을 찾아가거나 강을 오르내리는 택시(River Taxi)를 타고 도시의 정경을 바라보는 것은 또 다른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다.


방콕시내에 있는 왕궁

 

방콕 - 왕궁

방콕의 왕궁은 태국인들의 자부심이 배어있는 곳으로 1782년 라마 1세에 의해 세워졌으며 이무렵 방콕으로 수도를 옮겼다. 이곳은 장엄하면서 화려한 장식의 타이 전통양식을 잘 나타내고 있다. 태국의 많은 왕들이 대관식을 거행하는 왕궁은 내부로 들어 갈수록 더욱 화려해지는데, 높이 솟은 궁전과 누각, 사원들이 모두 금박 잎사귀, 자기, 유리로 찬란하게 장식되어 눈이 부실 정도이다. 현 태국의 국왕은 '살아 있는 신'으로서 태국인들의 존경을 받고 있다. 따라서 왕궁에서 짧은 치마나 반바지, 슬리퍼, 민소매 차림은 피해야 한다.


08:00 ~ 16:00 까지 관람이 가능하며 입장료는 250바트이고 3, 7, 32, 43번 버스로 왕궁 하차를 하면된다. 실롬에서 택시로 80바트면 이동이 가능하며, 수쿰빗에서는 100바트정도, 카오산로드에서는 걸어서 30분정도 소요된다.

방콕 - 왕궁 - 왓 프라케오

왕궁 안에 있는 사원이 '왓 프라케오(에메랄드)' 사원이다. 왓 프라케오, 온통 에메랄드와 같은 보석으로 치장했다고 해서 간단히 줄여 에메랄드사원이라 불리는 이 사원은 태국 내 1천9백 개 사원중 단연 최고로 꼽히는 곳이다. 참고로 왓은 태국어로 사원을 의미한다. 1782년에 건축된 왓 프라케오에는 태국인들이 국보 1호로 꼽는 75cm 높이의 신비스러운 에메랄드 불상이 있다. 원래 이불상은 라오스에서 가져와 새벽사원에 모셔졌다가 이곳으로 오게 되었으며, 불상이 있는 사원 건물 입구에는 우리나라에 해태상이 있는 것처럼 가루다 상이 우뚝 서있다. 에메랄드 불상은 계절이 바뀔 때마다 태국의 국왕이 직접 불상의 옷을 갈아 입히는 의식을 거행한다.


가루다는 가루라라고도 불리며, 불경에선 황금빛 날개와 머리를 가졌다고 해서 금시조로 또는 묘한 날개를 가졌다고 해서 모시조로 불리기도 한다. 생김새는 독수리와 비슷하고 날개는 봉황의 날개와 같다. 사천하의 큰 나무에 살며, 한 번 날개를 펴면 360리나 펼쳐지고 용을 잡아 먹고 산다고 한다. 대승의 경전에서는 천룡팔부의 하나에 들어가 있으며, 밀교에서는 범천 대자채천이 중생을 구제하기 위해 이 새의 모습을 빌어 나타난다고 말한다. 현실의 동물 외에 용, 나찰, 야차, 건달파와 함께 신화적 공상의 존재로 간주된다. 가루다는 인도네시아 항공사의 심벌로 사용되며, 이외에도 네팔이나 불경의 영향을 받은 인도 주변 국가에서 종종 발견되는 용어이다. 인도네시아나 한국, 네팔 등지에서는 새로 그려진다.


에메랄드 사원내에 가루다상

방콕 - 짜오프라야

방콕의 젖줄 짜오프라야, 핑강, 황강, 욤강, 난강이 만나 형성된 짜오프라야 강은 방콕을 관통하여 태국만으로 나간다.짜오프라야 강은 우리나라의 한강과 같은 방콕의 젖줄로서 니콘사완으로부터 사멋프라카른의 태국만에 이르는 375km를 흐른다. 수심 5~20m, 폭 200~1,200m, 강유역 면적 19,390㎢인 짜오프라야 강을 중심으로 약 8만명에 달하는 인구가 생활하고 있다. 짜오프라야 강에서 중앙평지까지 이르는 관개시설은 이곳을 세계적인 쌀, 과일 생산지로 발전시켰고, 강과 연계된 우하시설은 핵심적인 교통수단으로 자리 잡았다. 그러나 '동양의 베니스'로 불릴 만큼 강을 중심으로 발전해 온 생활 문화는 경제 성장이 이후 심각한 오염 위기에 처했다. 그래서 현재 방콕과 우타이타니에서 하수처리시설을 운영하는등 짜오프라야 강을 되살리기 위한 노력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다. 짜오프라야 강 유역으로 왕궁, 에메랄드 사원, 새벽사원등 문화 유적과 차이나타운, 카오산 지구 등의 독특한 태국의 생활문화가 펼쳐저 있고 과거와 현재를 함께 느낄 수 있는 수상촌도 존재하고 있는 방콕 관광의 핵심 지역이다. 배를 타고 가는 동안 현지인들이 관광용품을 팔기도 한다.


짜오프라야 강에서 바라본 새멱사원

 

방콕 - 카오산 로드

방콕을 아시아 여행의 중심이라고 하는 이유 중 하나가 이곳, 카오산 로드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카오산 로드는 개별 여행자, 배낭여행자들이 많이 모이는 지역으로 유명하다. 값싼 숙소, 여러 나라에서 온 여행자들의 입맛에 맞는 여러 가지 음식들, 주점, 갖가지 기념품 가게, 덤핑 여행사 등이 있다.


공항에서 A-2, 59 / 삔카오에서 30, 511 / 동부 터미널에서 2, 511 / 월드 트레이드 센터에서 2, 15, 79, 511, 532 / 씨암 스퀘어에서 15, 79, 532 / 수쿰빗에서 2, 511 / 팟퐁에서 15, 532 / 짜뚝짝 주말시장에서 3, 59 / 활람풍 역에서 53, 159 / 차이나타운에서 53, 159 번 버스를 이용하면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